메뉴보기

민주, 방송3사 출구조사서 14곳 우세, 압승 예상...원내 130석 예상

발행일자 | 2018.06.13 22:25

6·13지방선거 최종투표율이 60.2%로 잠정 집계된 가운데, 방송3사 출구조사서 민주당의 압승이 확실시된다.

13일 오후 6시 투표 종료와 함께 동시에 공개된 KBS, MBC, SBS 등 지상파 방송 3사의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출구조사 결과, 광역자치단체장 17곳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이 14곳에서 당선이 예상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민주당에 이어 자유한국당 후보는 2곳, 무소속 후보가 1곳에서 각각 당선이 예상됐다.



실제 개표 결과가 이렇게 나올 경우 민주당은 현재 119석에서 11석이 늘어 130석이 되고, 한국당은 112석에서 한 석이 늘게 된다.

서울특별시는 민주당 박원순 후보가 55.9%를 얻어 당선이 예상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당 김문수 후보 21.2%, 바른미래당 안철수 후보는 18.8%로 뒤를 이었다.

6·13지방선거  방송. 사진=SBS캡처
<6·13지방선거 방송. 사진=SBS캡처>

경기도는 '여배우 스캔들 의혹'에 시달렸던 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59.3%를 얻어 당선이 예상됐다. 한국당 남경필 후보 33.6%, 바른미래당 김영환 후보 4.2%, 정의당 이홍우 후보 2.2%로 뒤를 이었다.

대구광역시는 한국당 권영진 후보가 52.2%로 당선이 예상됐다. 민주당 임대윤 후보가 41.4%를, 바른미래당 김형기 후보는 6.4%를 각각 기록했다.

경상북도는 한국당 이철우 후보가 54.9%로 당선이 예상됐다. 민주당 오중기 후보 34.8%, 바른미래당 권오을 후보는 8.3%, 정의당 박창호 후보는 1.9%를 각각 기록했다.

부산광역시는 민주당 오거돈 후보가 58.6%로 당선이 예상됐다. 한국당 서병수 후보 35.4%. 바른미래당 이성권 후보 3.4%를 각각 기록했다.

울산광역시는 민주당 송철호 후보가 55.3%를 얻어 당선이 예상됐다. 이어 한국당 김기현 후보 38.8%, 민중당 김창현 후보 4.1%, 바른미래당 이영희 후보 1.8%의 순이었다.

경상남도는 '드루킹 여론조작 사건' 연루 의혹을 받은 민주당 김경수 후보가 56.8%로 당선이 예상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당 김태호 후보는 40.1%, 바른미래당 김유근 후보는 3.1%를 각각 기록했다.

광주광역시는 민주당 이용섭 후보가 83.6%를 얻어 당선이 예상됐다. 이어 정의당 나경채 후보 6.2%, 바른미래당 윤민호 후보 5.1%, 민중당 윤민호 후보 5.0%의 순이었다.

전라북도는 민주당 송하진 후보가 75.0%로 당선 예상된 가운데 민주평화당 임정엽 후보 17.8%, 정의당 권태홍 후보 4.2%, 한국당 신재봉 후보 1.5%, 민중당 이광석 후보 1.4%를 각각 기록했다.

전라남도는 민주당 김영록 후보가 82.0%로 당선이 예상됐고, 이어 민주평화당 민영삼 후보 8.3%, 민중당 이성수 후보 3.8%, 정의당 노형태 후보 3.4%, 바른미래당 박매호 후보 2.6%의 순이었다.
인천광역시는 민주당 박남춘 후보가 59.3%로 당선이 예상됐다. 한국당 유정복 후보 34.4%, 바른미래당 문병호 후보는 4.0%. 정의당 김응호 후보는 2.3%를 각각 기록했다.

충청남도는 민주당 양승조 후보가 63.7%로 당선이 예상되고, 한국당 이인제 후보는 34.6%를 얻는데 그쳤다.

충청북도는 민주당 이시종 후보가 65.4%로 당선이 예상된 가운데 한국당 박경국 후보 26.6%, 바른미래당 신용한 후보 8.0%를 각각 기록했다.

대전광역시는 민주당 허태정 후보가 60.0%로 당선이 예상됐다. 한국당 박성효 후보 29.4%, 바른미래당 남충희 후보 8.5%, 정의당 김윤기 후보 2.1%를 각각 기록했다.

세종특별자치시는 민주당 이춘희 후보가 72.2%로 당선이 예상됐다. 한국당 송아영 후보는 18.0%, 바른미래당 허철회 후보는 9.8%에 그쳤다.

강원도는 민주당 최문순 후보가 66.6%의 지지를 얻어 당선이 예상된 가운데 한국당 정창수 후보는 33.4%를 기록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무소속 원희룡 후보가 50.3%를 얻어 당선이 예상됐다. 민주당 문대림 후보는 41.8%로 조사됐다.   김휘영 기자 (younghk@nextdaily.co.kr)

 

칼럼

주요뉴스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