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강 호, 경륜 특선급 데뷔 합격점

발행일자 | 2018.03.13 16:57

올 시즌 데뷔한 23기 신인들 중 가장 먼저 특선급에 진출한 강 호(31세, S3반)가 특선급 데뷔 무대에서도 합격점을 받았다.

지난 광명 경륜 10회차 3월 9일 금요일 13경주에서 특선급 데뷔전을 가진 강 호는 다소 성급한 운영이 아쉬웠지만 기량만큼은 준수한 모습을 보이며 선행 2착에 성공했다.
신인 특유의 패기로 한 바퀴를 주도하는 의욕을 보였지만 정재완에게 막판 추입을 허용한 게 아쉬웠다.

강 호
<강 호>

10일 토요일 14경주에서도 선행 승부에 나서는 패기를 보이며 2위를 차지한 강 호는 11일 특선결승에서도 성낙송을 뒤에 두고 선행에 나서며 2위를 차지했다.

강 호로서는 기대하던 첫 승을 거두지는 못했지만 기존 특선급 강자들과의 힘대결에서 밀리지 않는 모습을 보이며 특선급에서도 충분히 통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게 됐다.

경륜 전문가들은 "강 호가 특선급 데뷔 전에서 우승을 경험하지 못했지만 특선급 선수들과의 경쟁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준 만큼 경주 경험이 조금 더 쌓이면 특선급 강자로 거듭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김휘영 기자 (younghk@nextdaily.co.kr)

칼럼

주요뉴스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

맨위로